Home 큐틴(Q-Teen) Join-Zone 단기선교 이야기

단기선교 이야기

내 믿음에 확신을 주신 하나님

2021년 12월 정한빈(중학교 3학년)

제자훈련에 대한 생각

저는 모태신앙으로 교회에 다니고 하나님을 믿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제자훈련을 받는 것은 선뜻 내키지 않았어요.

그러다 중등부 교회 선생님의 추천으로 친구들과 함께 제자훈련을 시작하게 됐어요. 처음에는 설교 시간에 말씀을 적는 것과 토요일마다 하는 제자훈련, 여러 가지 훈련 과제들이 피곤하게 느껴졌어요.

그런데 이런 과정을 반복하다 보니 점점 익숙해졌고 설교 말씀을 적기 위해 집중해서 말씀을 듣다가 깊은 깨달음을 얻는 제 모습에 깜짝 놀란 적도 있어요. 그리고 신기하게도 매주 설교 말씀이 일주일 동안 제가 고민했던 것의 답인 적이 많아서, 하나님께서 제게 관심이 많다고 느껴져 기분이 좋았어요.


하나님에 대한 고민

하지만 한편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이 존재하시는지 의심이 들기도 했어요. 이 문제는 해답을 얻기 전까지 꽤 오랫동안 안고 있던 고민이었어요. 그러나 지금은 답을 얻었죠. 그 것은 바로 ‘이런 의문이 든다는 것 자체가 제게 믿음이 있다는 증거’라는 거예요.

이것은 제 마음의 벽을 무너뜨린 커다란 바위처럼 쿵 하고 다가왔어요. 제게 믿음이 있다는 말을 듣는 순간 ‘내가 믿음이 있다면 하나님께서 이것을 기쁘게 바라보실 것이고, 내가 하나님께서 기쁘게 보시는 사람이 되었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하나님을 향한 믿음에 확신이 들었죠.

물론 요즘도 가끔 차를 타고 가거나 멍하니 있을 때 이런 고민을 하기도 해요. 하지만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행하신 일을 하나씩 생각하면 ‘이런 문제들은 고민할 필요 없어! 하나님께서 언제나 나와 함께 계시니까’라고 넘어갈 수 있게 됐어요. 앞으로 하나님과의 관계 속에서 다양한 고민들이 생길 텐데, 제자훈련을 하면서 그 고민들을 하나씩 해결해 갔으면 좋겠어요.


전도할 때의 모습

전도할 때 제일 힘든 점은 전도할 친구에게 부담되지 않게 다가가야 한다는 거예요. 그래서 저는 지금까지 전도할 때, 상대가 거부감이 들지 않도록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만 알려 주려고 했어요. 하지만 이번 제자훈련에서 구원에 대한 주제로 대화를 나눈 뒤, 제 전도 방법이 달라졌어요. 그날 배운 것 중에 기억하는 두 가지가 있어요.

첫째, 우리가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는 이유예요. 하나님의 아들인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모두 가져가셔서, 우리가 죄에서 벗어나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다는 내용이었어요. 지금까지 하나님이 아버지라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하나님께서 자신의 아들인 예수님을 희생시킴으로써 우리를 자녀로 받아들이셨다는 사실이 하나님께 엄청 슬프고 큰일이었을 것이라고 생각됐어요. 제가 죄인이었다는 사실 때문에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고통받으셨다는 생각이 들어 죄송했어요.

둘째, 선생님께서 훈련을 마치면서 ‘한빈이가 천국에 갈 수 있는 이유는 뭘까?’라고 질문하셨는데, 저는 ‘예수님께서 제 대신 피 흘림으로 죄를 사해 주셔서 구원을 받고 천국에 갈 수 있게 됐어요’라고 답했어요. 평소 같으면 당연하게 느껴졌을 대답이었죠. 그런데 구원의 과정을 깨닫고 예수님의 마음에 공감하니, 구원에 대해 깊이 감사하게 됐어요.

그래서 훈련을 마친 뒤 친구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다른 것은 잊어버려도 되지만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네 죄의 대가를 치르셔서 네가 죄에서 벗어났어. 이것을 구원이라고 하는데 이것만 믿으면 너도 천국에 갈 수 있어”라고 말했어요. 물론 친구들은 아직 예수님을 믿지 못하겠다고 대답했지만, 저는 친구들을 향한 예수님의 사랑과 복음을 전할 수 있어 기쁘고 감사했어요.



Vol.109 2021년 1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qteen@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