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Join-Zone 교회학교 탐방

교회학교 탐방

달콤한 큐티생활_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다

2021년 06월 이석희 학생(고등학교 3학년)

저는 큐티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이 질문부터 떠올라요. ‘석희야, 큐티했니?’ 거의 날마다 부모님께 듣는 질문이에요. 저는 항상 부모님의 물음에 “아니요!”라고 답했던 것 같아요. 중학생 때에는 큐티의 의미를 잘 몰랐어요. 물론 관심도 없었고요. 큐티를 하지 않아도 하루하루를 잘 사는 것 같았죠.  

그러다 고등학생이 되자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요. 처음 느껴 본 스트레스로 인해 고민도 많아지고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도 많이 멀어졌어요. 어느 날 저는 아무도 저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있었어요. 그때는 빠르게 지나가는 차들을 보며 ‘차에 치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을 정도로 힘들었어요. 

다음 날 교회에 갔더니 많은 분들이 저를 위로해 주셨어요. 그리고 한 친구가 제게 큐티를 하라고 권하더라고요. 그러면서 자신이 큐티를 통해 달라진 이야기를 해 줬어요. 그때부터 저는 큐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죠. 

처음에는 ‘일단 해 보자’라는 생각으로 큐티를 했어요. 당시 큐티 적용으로 ‘학교에 가서 친구들에게 좋은 말 한마디씩 해 주기’가 있었어요. 저는 학교에서 친구들을 보며 “신발 되게 이쁘다”, “오늘따라 멋져 보인다” 등 좋은 말을 해 줬어요. 그러자 신기하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이 생겨났어요. 그날 저는 큐티를 실천하면서 친구 한 명 한 명이 너무 소중하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 깨달음으로 관계가 소웠했던 친구들에게 사과를 하고 다시 관계가 좋아지기도 했어요. 

큐티를 통해 하나님께서 주셨던 말씀들로 인해 제 삶의 모든 것이 달라지는 것을 느꼈어요. 저를 회복시켜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할 수 있었죠. 

그렇게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며 날마다 큐티를 했어요. 큐티를 하면서 얻을 수 있는 유익과 은혜가 무엇인지를 확실히 알게 됐죠. 하지만 놀라운 능력을 날마다 경험할 수는 없었어요. 그래서 부끄럽지만 큐티가 밀리는 날도 있었죠. 

하지만 저는 ‘내일은 또 어떤 말씀을 내게 주실까?’라는 생각을 하며 날마다 설레는 마음을 갖고 큐티의 자리를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항상 제게 좋은 말씀을 주시고, 능력을 주시는 주님께 감사와 영광과 찬양을 올려 드려요.Q


Vol.103 2021년 6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qteen@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