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소그룹성경공부

소그룹성경공부

놀라운 주님의 약속!

2021년 11월 3주 (2021-11-21)
본문 : 예레미야 50장 11절~20절

50장

  1. 11.  나의 소유를 노략하는 자여 너희가 즐거워하며 기뻐하고 타작하는 송아지 같이 발굽을 구르며 군마 같이 우는도다
  2. 12.  그러므로 너희의 어머니가 큰 수치를 당하리라 너희를 낳은 자가 치욕을 당하리라 보라 그가 나라들 가운데의 마지막과 광야와 마른 땅과 거친 계곡이 될 것이며
  3. 13.  여호와의 진노로 말미암아 주민이 없어 완전히 황무지가 될 것이라 바벨론을 지나가는 자마다 그 모든 재난에 놀라며 탄식하리로다
  4. 14.  바벨론을 둘러 대열을 벌이고 활을 당기는 모든 자여 화살을 아끼지 말고 쏘라 그가 여호와께 범죄하였음이라
  5. 15.  그 주위에서 고함을 지르리로다 그가 항복하였고 그 요새는 무너졌고 그 성벽은 허물어졌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그가 행한 대로 그에게 내리시는 보복이라 그가 행한 대로 그에게 갚으시는도다
  6. 16.  파종하는 자와 추수 때에 낫을 잡은 자를 바벨론에서 끊어 버리라 사람들이 그 압박하는 칼을 두려워하여 각기 동족에게로 돌아가며 고향으로 도망하리라
  7. 17.  이스라엘은 흩어진 양이라 사자들이 그를 따르도다 처음에는 앗수르 왕이 먹었고 다음에는 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이 그의 뼈를 꺾도다
  8. 18.  그러므로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와 같이 말하노라 보라 내가 앗수르의 왕을 벌한 것 같이 바벨론의 왕과 그 땅을 벌하고
  9. 19.  이스라엘을 다시 그의 목장으로 돌아가게 하리니 그가 갈멜과 바산에서 양을 기를 것이며 그의 마음이 에브라임과 길르앗 산에서 만족하리라
  10. 20.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날 그 때에는 이스라엘의 죄악을 찾을지라도 없겠고 유다의 죄를 찾을지라도 찾아내지 못하리니 이는 내가 남긴 자를 용서할 것임이라

마음의 문을 열며

선하고 올바르게 사는 믿음의 사람보다 악한 이들이 더 많은 것을 누리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종종 듣습니다. 이러한 모습이 이해되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선하게 살아가는 자신의 백성을 왜 그냥 두실까 하는 의문이 우리 안에 풀리지 않는 실타래처럼 남기도 합니다. 그러나 오늘 말씀에서 하나님께서는 놀라운 은혜로 끝까지 자신의 백성을 이끄시는 분임을 나타내십니다. 본문을 통해 그 하나님을 더욱 자세히 만나 봅시다.



말씀의 씨를 뿌리며

1. 예레미야는 바벨론에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하나요?(12~13절)


2. 바벨론을 공격하도록 명령하시는 분은 누구인가요?(14~15절)


3.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을 공격했던 바벨론 왕을 어떻게 하실 것이라고 말씀하시나요?(17~18절)


4. 하나님께서는 왜 ‘그날 그때에’ 아무리 찾아봐도 이스라엘의 죄를 발견할 수 없다고 말씀하시나요?(20절)


5.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에게 회복을 허락하시고, 백성을 공격한 자에게 진노를 내리십니다. 나는 회복을 약속하시는 하나님을 끝까지 신뢰하고 있나요? 내 모습을 돌아봐요. 


6. 회복의 약속을 신뢰하며 나아가는 하나님의 백성은 고난을 이길 수 있습니다. 어려움 속에서도 회복의 약속을 붙잡기 위해 내가 더욱 노력해야 할 부분은 무엇인지 적어 보고 함께 기도해요.



삶의 열매를 거두며

하나님께서는 바벨론을 둘러싼 적에게 공격을 명령하십니다. 바벨론의 멸망 역시 하나님께서 직접 행하시는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옛적에 앗수르가 이스라엘을 공격한 죗값을 물으셨듯, 이제는 바벨론에게 그 죗값을 물으신다고 말씀하십니다. 반면,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의 모든 죄를 용서하시고 그들이 삶의 터전으로 돌아와 만족하며 살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십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에게 끝까지 회복의 은혜를 베푸시는 분입니다. 이 약속을 붙들어 어떤 고난이든지 능히 이겨 내는 믿음의 제자가 되기를 바랍니다.



Vol.108 2021년 1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qteen@sarang.org